111학군단의 고유명칭

 

ROTC제도는 1961년 6월 1일 전국의 명문 16개 종합대학에만 학훈단이 창설되었다. 16개 대학은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중앙대를 비롯하여 서울지역 9개교, 경상도 3개교, 전라도 3개교, 충청도 1개교이다. 학훈단 고유번호는 대학 인지도와 상징성 등을 고려하여 최초에 서울대가 101학훈단, 고려대가 102학훈단, 연세대가 103학훈단, 중앙대가 104학훈단 순으로 부여되었다. 그러나 당시의 임영신 중앙대학교 총장이 104(백사) 숫자의 이미지와 어감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우리에게 1번을 주지 않을바에는 차라리 111번을 달라:고 주장하여 111학훈단으로 명명되었다.

 

 

 초창기 111ROTC 활동

 

ROTC는 우수한 초급장교 육성을 위하여 2학년에 재학중인 사상과 신체가 건전한 자에 입단 지원자격을 부여하며, 선발평가에 합격된 자로서 2년간에 걸쳐 기초적인 군사학과 참모학 등 일정한 교육과정을 마친 다음, 임관종합평가에 합격한 자에게 소위로 임관하는 초급장교 양성 제도이다.

 

이 제도는 최초 육군본부 기본 운영계획(1961. 2)에 의거하여 확정되었는데, 본교에 설치된 111ROTC는 1961년 4월 29일에 창설되었다. 그 전후의 연혁은 다음과 같다.

 - 1961. 03. 16   ROTC 창설위원회 설치

 - 1961. 04. 29   창설

 - 1961. 05. 15   교육 개시

 - 1961. 06. 01   예속 2군, 배속 33사단

 - 1962. 04. 11   배속 변경 6관사

 - 1964. 05. 10   예속 변경 6관사

 

 

 111학군단 분단(제2캠퍼스) 창설

 

ROTC 양성제도에 따른 일반의 인식과 대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ROTC 임관을 지원하는 인원이 급증하는 추세가 나타남에 따라 대학발전 차원에서 ROTC 과정의 추가설치에 대한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하여 76~84년 사이 공주사대를 비롯한 16개 대학이 추가설치 되었고 각 대학의 분단설치도 활발하게 진행되어 중앙대 분교 외 17개 대학의 분단이 창단되었다. 1980년 9월 30일부 신감수 중령을 초대 단장으로 안성분교에서 창단식을 갖고 그 해 학군사관 21기 20명 입단식을 실시하였다.

 

 

CLOSE